처남댁 - 1부

0 0 0
일요일 저녁 호출을 받고 응급실로 가니 횡단 보도에서 버스에 받힌 젊은 여자였다.

외상은 없었지만 버스에 받혀 넘어지면서 우측 상박, 우측 허벅지 뼈가 부숴지고 골반에는 금이 갔다.

부은 얼굴을 찡그리고 비명을 지르고 있지만 이목구비가 반듯한 미인이었다.

괜찮다고 해도 죽는줄 아는지 환자는 고함을 멈추지 않는다.

골반을 다쳤으니 옷을 몽땅 벗기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아프면 부끄러움도 없다.

보지를 드러내놓고도 부끄럼없이 고래고래 소리를 지른다.

얼핏 보니 맨질맨질한 백보지다.

생명에 전연 지장이 없다고 하여도 끔직한 고통을 처음 겪는 사람은 곧 죽을 것같은 기분이 들어 패닉 상태에 빠진다.

인간은 막다른 골목에 다다르면 평소에 상상할 수도 없던 행동을 한다.

어느 것이 인간의 본 모습인지 알 수 없지만 죽음에 초연한 인간은 없을 것이다.

이럴 때는 수면제를 주사하고 재우는 수 밖에 없다.





동건은 레지던트이다.

남들은 안과다 이비인후과다 하지만 성적이 안 좋은 동건에게 애초에 인연이 없는 이야기이고 힘들다는 정형외과가 동건에게 최선의 선택이었다.





수술실의 젊은 의사는 예쁜 여자가 오면 먼저 질 검사와 항문 검사를 한다.

일반 사람은 설마하겠지만 그게 의사의 특권이고 수술실에 있는 사람은 알고도 모른 척해준다.

의과대학을 졸업한지 얼마되지 않는 사람은 검사, 그 중에서도 젊은 여자의 질과 항문을 검사해 보고 싶지만 멀쩡한 사람보고 검사할려고 덤볐다간 고소당할 터이기 때문이다.

마취한 상태에서 질을 벌려보고 항문에 손가락을 넣어 책에서 배운 것을 실습하는데 아무래도 젊고 잘생긴 여자는 시간이 많이 걸려 과장에게 눈치를 받는 일도 있다.

과장도 젊은 시절 수술실에서 여자의 질을 검사했고 늙은 원장도 마찬가지일 터이다.

수술실의 간호사도 잘생긴 남자 자지를 꼭 보고 장난치는 사람이 있으니 서로가 공범자인 셈이다.

하기사 그런 재미도 없으면 외과 레지던트 일이 더욱 힘들 것이다.

의사들은 자신이 집도 못할 바에는 마누라가 수술할 일이 있으면 다른 병원에 보내는 것이다.

오늘도 어딘선가 수술대에 오른 젊은 사람 벗겨놓고 의사와 간호사가 키득거릴 것이다.

성적인 농담을 주고 받아 긴장을 푸는 것은 환자에게도 이롭다.

환자들도 너그러운 마음으로 이해하지 않을까 생각한다.



동건이 처음 처남댁을 보았을 때 어디서 본 것 같다는 느낌을 받았다.

아무리 생각해도 생각나지 않았다.

예쁜 여자는 대체로 비슷하려니 하고 깊게 생각하지 않았다.





하루는 처남댁이 동건에게 자기 기억나지 않느냐고 물었다.

동건도 기억이 날듯날듯하면서도 기억이 안난다고 하자 그때 병원에서 교통사고로 치료 받은 적이 있다고 한다.

동건은 저도 모르게

" 그 백보지?" 란 말이 튀어 나왔다.

처남댁은 백보지란 말에 얼굴이 빨갛게 되었다.

당시 환자는 백보지이면서 소음순이 감잎만 했다.

소음순이 큰 사람은 한쪽이 늘어지게 마련인데 엄청 크면서도 완만한 곡선을 그리는 잘생긴 잠보 소음순이었다.

완전 백보지는 얼굴이 흰 사람에게 많다.

얼굴이 희다보니 백보지는 소음순이 검은 사람은 드물다.

감잎을 두개 벌려 놓은 것 같은 크다란 소음순은 그로테스크한 모습이라 잊혀지지 않는다.

처음 보는 보지라 여러 사람이 구경하고 동건이 손으로 소음순을 당겨보니 10센티 이상 늘어나 옆에 있던 간호사까지 키득거렸다.

마취과 넘도 당겨보고 신기하다고 한 보지였다.

솜털 하나 없는 완전 백보지였다.

다른 환자보다 유달리 오래 질을 쑤셔보고 항문 검사도 했다.

고래고래 소리를 질러 간호사가 밤에 깨웠던 것이 괘심하기도 했다.

처남댁이 다가와 꼬집으며 "백보지란 말 퍼트리기만 하면 죽여버릴거야" 하며 동건의 팔을 꼬집었다.



백보지는 여성호르몬이 왕성하다는 뜻이다.

그러고 다시 보니 처남댁은 피부가 참 곱다.











 

,

0 Comments